> 사회/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네 병ㆍ의원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무기한 연장…격리 의무 해제엔 '논의중'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확진 체계 계속 유지 결정, 양성예측도 94%…신속항원검사 여전히 필요 판단
 
UWNEWS 기사입력  2022/05/13 [11:24]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정부가 동네 병·의원에서 의사가 시행하는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통한 확진 판정 체계를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난 3월 14일부터 빠른 검사·치료 연계를 위해 도입됐다. 

 

이후 주간 일(日)평균 확진자가 40만명대를 정점으로 이달 들어 3만 8000명대까지 줄었지만, 신속항원검사 양성 중 실제 감염 비율인 ‘양성예측도’가 여전히 90%를 넘어 추가 연장을 결정한 것이다.

 

정부는 오는 23일로 잠정 예정한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 해제시점에 대해, 미국 등에서 확산 중인 ‘BA.2.12.1’형 등 변이 발생을 감안해 다시 논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기존 스텔스오미크론보다 전파 속도가 20% 이상 빠른 BA.2.12.1형은 국내에서 6명의 감염(5명 3차 접종완료)이 확인됐고, 밀접접촉자는 14명이지만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 9933명(누적 1761만 4895명)으로 집계됐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398명으로 지난 2월 18일(385명) 이후 81일만에 300명대로 내려왔고, 사망자는 62명(누적 2만 3462명·치명률 0.13%)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19.2%(480개 사용 중), 재택치료자는 23만 1127명(집중관리군 1만 7397명) 등으로 감소세가 유지되고 있다. 

 

또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주간 위험도 평가 결과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2주 연속 중간 단계를 유지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의료기관이 시행하는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의 양성결과 확진 인정을 추가 연장한다”며 “이번 조치의 종료시점은 코로나19 유행상황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의 필요성이 여전하고, 양성예측도 역시 최초 도입 당시인 3월 14일 92.7%와 큰 변화가 없어 추가 연장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양성예측도는 4월 1주 94.3%→4월 2주 91.4%→4월 3주 92.2%→4월 4주 94.1% 등으로 90% 이상이 유지되고 있다. 현재 신속항원검사 가능 의료기관(9일 오후 5시 기준)은 호흡기전담클리닉 477개소,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1만 8개소 등 전국에 1만 485개소가 있다.

 

방역당국은 국내에서 보고되고 있는 신종 변이에 대해선 XL형이나 XM형 등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들의 영향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BA.2.12.1형은 미국 등 해외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어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BA.2.12.1형과 관련된 확정 사례 6명과 관련된 동거인, 동료 등 밀접접촉자는 14명이 있다”며 “이들 가운데 추가 확진자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추가 확진이 나오면 변이 분석을 또 의뢰해 추가 전파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확진자수의 정체 및 소폭 증가 경향에 대해선 어린이날 징검다리 연휴 영향으로 분석했다.

 

이상원 단장은 “며칠간 확진자 수가 다소 정체되거나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 것은 그간 징검다리 연휴로 인해 활동량이 많아진 것을 우선 의심할 수 있다”며 “활동성 지표들은 올 1월 이후 가장 높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5/13 [11:24]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