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블록체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년동안 암호화폐 관련 범죄 피해액 5조 5,000억 원에 달한다
윤재옥 의원 "투자자와 거래소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
 
UWNEWS 기사입력  2021/05/26 [15:40]

 

지난 4년간 암호화폐 관련 범죄 피해 금액이 5조 5,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암호화폐 관련 범죄행위 단속 현황’ 자료와 최근 수사상황을 종합해 현재까지 집계된 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피해액은 5조 5,000억 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집계된 암호화폐 거래 관련 피해 금액은 1조 7,083억 원이다.

 

이뿐만 아니다. 지난 4일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인 A 암호화폐 거래소 사건 관련 피해 금액은 3조 8,500억 원에 달한다.

 

경찰에 따르면, A 암호화폐 거래소 대표 이모 씨 등은 회원가입 조건으로 600만 원짜리 계좌를 1개 이상 개설하도록 해 수개월 내 1,800만 원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투자자들을 유인해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에 피해 금액은 집계를 마친 뒤 밝혀져 통계 자료에 포함되지 않았다.

 

윤 의원은 “2030의 무모한 ‘영끌’, ‘빚투’만의 문제로만 몰아가서는 안 된다”라며 “검·경은 불법 다단계 사업자, 먹튀 거래소 등에 대한 공개수사를 개시하고 당국은 투자자와 거래소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7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2월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소닉' 대표 A 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 TVCC(https://www.tvcc.kr/article/view/10625)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5/26 [15:40]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