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실효'
2019년 대기오염물질 1만 5800톤/년(34%) 감축 성과, 오는 2022년 40% 감축 목표 무난할 듯
 
UWNEWS 기사입력  2021/03/23 [16:07]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시와 낙동강유역환경청, 지역 민간기업체 30개사가 지난 2018년 체결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이 지역 대기오염 저감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협약체결 참여기업에 대한 2019년 배출량 저감을 평가한 결과 2014년 기준 연간 1만 5800톤(34%)의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자발적 협약을 맺은 기업체는 에스케이(SK)에너지(주),에쓰-오일(S-OIL)(주), 한국동서발전(주) 울산화력본부 등 배출량이 많은 상위 30개사이다.

 

  이들 기업은 먼지,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4년 대비 오는 2022년까지 40% 감축을 목표로 방지시설 추가 설치 및 공정개선 등의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울산시는 참여 기업체의 목표 달성을 위해 업체별 감축량, 연차별 저감계획 등이 포함된 이행계획을 마련하고 매년 감축이행 여부를 확인 및 검증하고 있다.

 

  2019년도 미세먼지 저감 성과 우수기업체(한국동서발전(주) 울산화력본부)에 대해서는 2020년 말에 울산시장 표창을 수여한 바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2020년도 미세먼지 저감 이행실적도 확인 중에 있으며, 환경부의 실적 검증을 통해 자발적 협약 사업장의 배출량 저감 성과를 평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3/23 [16:0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