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형 그린뉴딜, ‘도시숲 조성 정책’역점 추진
기후위기 적극 대응으로 ‘2050 탄소중립’실현
 
UWNEWS 기사입력  2021/04/05 [12:13]

미세먼지 저감·열섬 완화 효과…시민‘삶의 질’향상 기대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시가 ‘2050 탄소중립도시’를 실현하고 기후위기에 보다 근본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올 한 해 ‘도시 숲 조성 정책’을 집중 추진한다.

 

  울산시는 시 전역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녹지정책을 통해 고농도 미세먼지를 저감해 나가면서,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송철호 시장은 4월 5일 오전 11시 30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 차단 숲 △도시 바람길 숲 △학교 숲 △자녀안심 그린 숲 등 구체적인 분야 별 도시 숲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산업단지 주변에 숲을 조성해 미세먼지의 도심 유입을 막고 공단 내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업부지는 미포산업단지와 신일반산업단지 주변 14.6ha(미포 8.1ha, 신일반 6.5ha)이며, 19년부터 21년까지 사업비 102억 원(국비 51억 원, 시비 51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낮춤수종 16만 그루를 식재한다.

 

  북구 연암동 원연암 마을과 온산국가산업단지 인근은 사업이 완료됐으며, 올해는 32억 원의 예산으로 북구 연암동 덕양산업 앞 완충녹지 5ha에 가시나무와 산딸나무 7만여 그루를 식재 중이다.

 

  △도시 바람길 숲 조성사업은, 도시 외곽의 시원하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 내부로 유입하는 연결 숲을 만들어 도시열섬현상을 완화하는 사업이다.

 

  울산시는 지난 2019년 산림청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올해부터 오는 22년까지 200억 원(국비 100억 원, 시비 100억 원)을 투입해 도심 곳곳에 20ha의 대규모 숲을 조성해 나간다.

 

  울산시는 바람길 숲 조성을 위해 독일기상청이 개발한 과학적 기법을 도입해 도시 지형과 바람유동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으며, 미세먼지와 열환경, 취약인구지역(5세 미만, 65세 이상 인구 집중지역) 정보 등을 바탕으로 사업 우선대상지를 선정했다.

 

  올해 사업추진 대상지는 울주군 온산읍 신일반산업단지 경관녹지 10ha와 북구 효문동 완충녹지 7ha이다.

 

  울주 신일반산업단지 인근에는 팽나무와 동백나무 숲을 조성해 거남산(바람생성숲)의 시원한 바람을 도심으로 확산하고, 북구 효문동 동해남부선 완충녹지에는 목서와 낙우송 숲을 만들어 무룡산(바람생성숲)에서 생성되는 깨끗한 공기를 시가지로 연결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90억 원의 예산으로 태화강과 중구 혁신도시 그린에비뉴를 잇는 바람길 숲을 만들고, 기존의 도심공원과 녹지를 보완하면서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와 태화강, 동천, 국가정원을 잇는 연결 숲과 디딤·확산 숲도 유기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학교 숲 은 자라나는 아이들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숲의 가치를 체험하고 생태적 감수성을 키울 수 있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우선사업지는 중구 성신고등학교와 동구 현대공업고등학교, 북구 메아리학교 3곳이며, 1억 8천만 원을 투입해 학교 주변에 산책로와 휴식공간을 갖춘 숲을 조성한다.  

 

  △자녀안심 그린숲 은 어린이보호구역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처음 추진되는 신규 사업이다.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남구 백합초등학교와 동구 미포초등학교, 북구 매곡초등학교 도로변에 띠 녹지를 만들어 등하굣길 안전을 확보하고, 증강현실(AR, 실세계에 3차원 가상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을 활용한 정원 체험 교육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도시숲 조성 정책은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지키고 저탄소 녹색성장을 실현하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하면서 “울산이 산업수도를 넘어 친환경 생태문화 정원도시로 거듭나도록, 도시 숲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4/05 [12:13]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