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여성/종합
울산 첫 영유아·아동·청소년 통합돌봄시설 생긴다
언양에 ‘아동다봄센터’ 추진, 2026년 범서엔 울산 첫 초등생 거점형 돌봄시설도 건립
기사입력: 2024/05/24 [15:06]   울산여성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UWNEWS

▲ 울주군청 전경     ©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에서 처음으로 영유아부터 아동과 청소년까지 통합 돌봄을 제공하는 ‘아동다봄센터’ 울주군에 건립된다.

 

이 사업은 저출산·고령화 위기에 대응해 지역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돌봄 인프라를 구축하고자 교육부 학교시설복합화 사업과 연계해 추진된다.

 

군은 출생부터 청소년기까지 모든 성장기를 아우르는 울주형 통합돌봄 플랫폼을 만들어 놀이, 돌봄, 상담, 건강, 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동돌봄센터는 언양읍 영화초등학교 유휴부지에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7천900㎡ 규모로 건립된다.

 

실내놀이터, 돌봄교실, 메이커스실, 푸드 스튜디오, 키즈앤맘 센터, 청소년상담센터 등 시설이 들어선다.

 

센터가 건립되면 아동의 안전성·접근성·편의성을 한 번에 확보하고, 다양한 체험 기회 제공과 사교육비 절감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지역에서 생산한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한 ‘아동식당’이 학기 중에는 저녁, 방학 중에는 점심을 제공해 한부모·맞벌이 가정의 양육 부담도 덜어줄 전망이다.

 

군은 이날 울산시교육청에 사업의향서를 제출했다.

 

시교육청은 24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교시설복합화 사업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 뒤,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한국교육개발원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군은 지난해 12월 완료한 ‘울주군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돌봄 인프라 확충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온산읍 행정복지타운에 ‘온산다함께돌봄센터’를 개소해 아침 돌봄, 차량, 급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2026년까지 범서읍 굴화·장검지역에 울산 최초 초등학생 거점형 돌봄시설인 ‘우리동네 통합키움센터’도 건립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임영석 시인의 금주의 '詩'] 눅눅한 습성 / 최명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