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모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트를 읽으며
 
UWNEWS 기사입력  2022/01/06 [12:46]

노트를 읽으며 / 문모근

 

일년 동안 매일 아침 열어보고

하루를 생각하고 기록하던

노트를 보면 그렇게

중요한 것도 없이 평범하고 일상적인

것들이다 간혹 여행을 다녀왔다거나

몸이 아파 병원을 다녀왔다는 것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도로가 시끄럽다는

그런 것들과 함께 일년을 보내는 마지막 날

새 노트를 옆에 놓고 헌 노트를 읽는다

내년에도 별 탈 없이 이 노트의 끝을 보며

정리하고 반추할 수 있기를

새해 소망이라는 막연한 것들에게

그저 평안하고 수수한 일상이기를

좀 더 차분하고 낮아지고 겸손하기를

한 해를 살아온 기록을 보며

평범하게 조용하게 하늘을 볼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한다

별을 볼 수 있었고 달을 볼 수 있었던 것과 

그리운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다시 하루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1/06 [12:46]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