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2년 울산 신규 국가예산 사업 발굴 박차
미래차, 인공지능(AI) 등 친환경·최첨단 신산업 집중 발굴…5월 중앙부처 국비 심의 대비, 확보전략 수립 대응
 
UWNEWS 기사입력  2021/03/30 [11:25]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시는 3월 30일 오전 10시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시장 주재로 ‘2022년 국가예산 신규 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 2월 보고회 이후 울산연구원,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과학기술원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신규 국비사업을 발굴하는 데 매진하였으며, 이 날 보고회는 그동안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신규 국비사업을 발굴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먼저, 미래차, 인공지능(AI), 5지(G), 3디(D)프린팅 등 미래 신기술을 결합한 주력산업의 스마트ㆍ친환경화를 위하여 ▲지능형 미래모빌리티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한 지능형 전력구동 모빌리티 부품 지원센터 구축, ▲미래자동차 전ㆍ의장 및 전동부품 기술전환 지원사업, ▲철의장 제조산업 디지털 전환 사업, ▲AI융합 지역특화산업 지원사업 등 기존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혁신성장을 이끌어 갈 신규사업 확보에 집중한다.

 

  광역도시에 걸맞은 도시 인프라 확충과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하여 ▲지역 공공의료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울산의료원 설립, ▲영남권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설립,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 등 도시경쟁력 강화 및 정주여건 개선관련 사회간접자본(SOC) 신규사업도 확보한다.  

 

  울산시는 이외에도 △태화강을 가로지르는 제2명촌교 건립, △동남권 철도중심 대중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울산~경남(양산)~부산 광역철도 건설 사업과 같이 정부의 계획 반영 등 사전절차가 필요한 사업에 대하여도 중앙부처 설득에 전방위로 나선다.

 

   송철호 시장은 “올해는 코로나 위기 이후 힘찬 도약을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되는 중요한 시기이므로 내년도 국비 확보에 모든 시정 역량을 결집하여 울산이 대한민국의 경제심장으로 다시 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울산시는 신규 발굴 국비사업과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맞춤형 국비확보 전략을 수립하고 지역 정치권과 공조하여 중앙부처 및 기획재정부 정부안 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3/30 [11:25]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