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 ‘첫삽
경제자유구역 내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2단계)’조성 본격화
 
UWNEWS 기사입력  2021/02/08 [11:34]

보상계획 공고 … 친환경 에너지 산단으로 조성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경제자유구역청(조영신 청장)은 개청 이후 첫 마중물 사업으로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2단계(2차)’의 보상 계획을 공고하고 본격 조성에 들어간다.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는 수소연료전지 및 전기차 등 미래차 부품 생산 및 연구개발 지역으로 육성하고자 지난 2020년 6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1단계 조성 사업은 총 490억 원이 투입돼 부지 23만 2000㎡ 규모로 지난 2006년 착공해 2018년 준공 후 분양이 완료됐다.

 

  이번 2단계 조성 사업은 총 1718억 원이 투입돼 부지 57만 6000㎡ 규모로 오는 2023년 준공될 예정이다.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수소연료전지 및 전기차 등 미래차 부품 사업화를 위해 하이테크 밸리에 입주한 기술 강소기업과, 삼성SDI, 울산과학기술원(UNIST)의 협력을 강화하여 이 일대를 수소 및 친환경 에너지 산업 집적화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세계 최초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시행(2021년 2월 5일)에 맞추어 수소 선도도시를 위한 거점기구로의 역할을 위한 업무를 본격 추진 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1/02/08 [11:34]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