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산단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 건립 본격 추진
울산시, 내년 예산 국비 40억 원 확보
 
UWNEWS 기사입력  2020/12/17 [14:51]

[울산여성신문 김건우 기자] 울산시가 국가산단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 건립과 관련해 내년도 국비 40억 원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공사 추진에 나선다.

 

  울산·미포 및 온산국가산업단지 내에 매설되어 있는 지하배관은 화학관, 가스관, 송유관 등 8종 시설물로 노후배관인데다 총 길이가 1,731km에 달하고 지하에 복잡하게 얽혀 있어 시민안전의 위협요소가 되고 있다.

 

  또한 이송물질에 따라 적용되는 법과 관리주체가 달라, 지하배관을 총괄 관리·지원할 수 있는 기관의 설립이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울산시는 지난해 2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관계기관 및 울산공장장협의회 등과 함께 ‘국가산단 지하배관 안전협의회’를 열고 통합안전관리센터 규모와 부지매입, 기본 및 실시설계 등 구체적인 건립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지난해 7월부터 센터건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해 지난 2월 14일 완료보고회를 가진바 있다.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는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되며, 국비 120억 원과 시비 40억 원 등 총 160억 원이 투입된다.

 

  건립부지는 남구 부곡동 울산·미포산업단지 조성사업 부곡·용연지구 내로  12월말까지 부지매입을 완료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말 착공해 오는 2022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국가산단 지하배관 통합안전센터’가 구축되면 보다 안전한 울산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2/17 [14:51]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