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취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 일회용 마스크 매일 새것으로 쓴다? 국민 5명중 1명만 매일 써
식약처 규정 있지만 명확한 기준 없어 개인 판단으로 사용 중
 
UWNEWS 기사입력  2020/11/10 [15:48]

 

 

[울산여성신문 문모근 기자] 일회용 마스크를 국민 5명 중 1명만 매일 새 것을 사용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재사용해도 코로나19 전파 차단 효과가 있는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식약처와 마스크 업계는 필터 성능은 유지되지만 '안전하다'고 확답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10일 소비자시민모임이 전국 2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착용한 마스크 평균 사용 기간이 2일과 3일이 59.4%로 과반수를 차지한다. 5일과 6일 이상 사용도 19.5%로 1일 사용(18.4%)보다 높다.

 

다만 성별 차이로 봤을때는 여성이 대체로 마스크를 더 자주 바꿔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22.8%가 매일 새 마스크를 사용한다고 답했지만 남성은 14.6%에 그쳤다. 

 

2일 사용한다고 답한 비중은 여성이 근소하게 높지만 3일 이상부터는 전부 남성이 더 많았다. 대체로 화장을 해야 하는 여성들은 자주 마스크를 갈아 낄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일회용 마스크(KF94, KF80, KF-AD)는 말 그대로 한 번 쓰고 버려야 하는 마스크다. 물이나 알코올 등으로 세척시 정전기로 비말을 걸러내는 마스크 필터가 제 기능을 못하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일시적으로' 착용했을 경우 동일인에 한해 마스크 재사용이 가능하다고 명시하고 있다. 

 

재사용에 관한 별다른 규정이 없다가 마스크 품귀 현상을 빚었던 지난 3월에 이를 신설했다. 문제는 '일시적으로' 라는 기준이 명확히 없다는 점이다. 동일인에 한해 최대 몇 번까지 마스크 재사용이 가능한지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개인별로 마스크를 사용하는 환경이나 습관이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응해 실험하기는 불가능"이라며 "개인이 합리적으로 판단해서 사용해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KF94 필터는 적게는 30~40시간, 길게는 최대 80시간까지도 성능이 유지된다"며 "다만 전 사회적으로 바이러스 위기 상황이고 방역과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에 가능하면 최대한 자주 새 것으로 교체해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15:48]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