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취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 겨울철 보온용 패딩 관리 신문지 한장이면 충분
 
UWNEWS 기사입력  2020/11/10 [15:37]

 

[울산여성신문 문모근 기자] 입동이라는 문자가 인쇄되어 있는 달력을 보기가 무섭게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거리에는 두꺼운 옷과 머플러, 장갑 등으로 완전무장한 시민들이 속속 등장했다. 여름내 장롱 안에 묵혀 있던 겨울옷들이 다시 찬 공기를 만났다. 

 

이제는 '생존수단' 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패딩이 눈, 비를 맞았다면 그냥 말리기보다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최대한 닦아낸 뒤 그늘에 말리는 게 좋다. 그대로 말릴 경우 물이 묻은 자리에 얼룩이 남기 쉬워서다. 

 

또 목을 감싸는 디자인이 많다보니 얼굴에 바른 화장품이 패딩에 묻어 오염되는 경우가 많다. 화장품이 묻은 칼라 부분은 클렌징 티슈로 두들겨 닦아내거나 메이크업 리무버로 문지른 다음 흐르는 물에 씻어내면 된다. 

 

모자에 달린 털도 지저분해지기 쉽다. 특히 바람이 불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털 사이에 먼지 등 이물질이 붙어 털을 손상시킬 수 있다. 때문에 외출 후 그때그때 털에 남아있는 이물질을 털어내는 것이 좋다.

 

또 때에 따라 물에 린스를 섞어 털에 뿌린 뒤 빗으로 긁어내는 작업을 하면 더 오래 패딩을 입을 수 있다. 전체 세탁은 패딩 내장제로 사용되는 오리털, 거위털 등의 보온 기능 유지를 이유로 드라이클리닝보다 물세탁이 권장되기도 하나, 패딩마다 특성이 다르므로 옷에 붙어있는 세탁 방법을 참고하는 것이 가장 좋다.

 

 

패딩 관리, '신문지'로 하자 

 

자주 세탁할 수 없는 패딩, 냄새도 골칫거리다. 섬유탈취제는 자칫 패딩에 밴 냄새와 섞여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 

 

대신 신문지를 사용하자. 패딩 위에 신문지 1장을 펼치고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해 신문지 상단을 가열하면 악취를 빼는 데 도움이 된다. 신문지가 악취를 흡수하는 동시에 먼지도 흡착해 일석이조 효과를 볼 수 있다. 

 

보관 방법도 패딩 수명에 영향을 준다. 패딩은 누르거나 걸어서 보관하기 보다 최소한으로 접어 보관하는 것이 좋다. 고가의 패딩일수록 잔털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은데 눌러 보관할 경우 숨이 죽을 수 있다. 

 

또 옷걸이에 보관하면 털이 밑으로 쏠릴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패딩 사이사이 신문지를 넣어 통풍이 잘 되는 공간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11/10 [15:3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