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소식 > 북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구 농소3동 정희연·희진 자매 가족 손소독제 만들어 비치 훈훈함 전해
고사리손 작은 나눔...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손소독제 바구니
 
UWNEWS 기사입력  2020/03/19 [17:17]

 

 

[울산여성신문 김건우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지친 요즘 고사리손의 작은 나눔이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지난 18일 북구 농소3동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삐뚤삐뚤 손편지와 함께 바구니 하나가 내걸렸다. 바구니에는 작은 손소독제 24개가 들어 있었다. 13층에 사는 희연이라고 밝힌 아이는 '우리 가족이 만든 손소독제다. 이웃들을 위해 가족의 사랑을 담아 만들었으니 한 집에 하나씩 가져가 달라. 24개 뿐이라 죄송하다. 다음에는 용돈을 모아 더 많이 만들겠다'라고 손편지를 써서 엘리베이터 한쪽에 붙였다. 손편지에는 주민의 메시지를 적을 수 있는 칸도 마련했다. 

 

손소독제를 비치한 사람은 정희연·희진 자매 가족으로, 이들이 만든 손소독제는 이날 오전 모두 소진됐다. 

주민들은 희연 양이 쓴 손편지 아래에 '고마워요. 13층의 천사님', '감사해요. 건강 잘 챙기세요', '예쁜 마음♥ 고마워요' 등의 짧은 메시지를 적기도 했고, 접착 메모지에 장문의 답장을 남기기도 했다.

 

17층에 산다는 한 여성은 '4월에 결혼하기로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미뤄져 힘들었는데 희연이 덕분에 많은 힘이 됐다'며 코로나 조심하라는 편지를 붙였다. 손소독제 바구니는 사탕과 초콜릿, 음료수 등으로 채워졌다.

 

희연 양의 엄마 진은종 씨는 "코로나19로 아파트 주민 간 만나는 일이 줄어들고 소통도 없어졌다"며 "이런 시기를 함께 이겨내고 싶어 아이와 손소독제를 만들어 나눠주게 됐다"고 말했다.

 

진 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자칫 이웃 간 멀어질 수 있는 상황인데 작은 나눔이 소통에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며 "이웃들의 따뜻한 한 줄 답장에 아이와 나도 하루를 기분 좋게 시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진은종 씨는 북구에서 추진하는 마을만들기 사업에 참여하며 공동체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3/19 [17:1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