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인권선언문, 「여권통문」기념을 위한 표석 설치돼
표석 제막식 30일(금) 구(舊) 홍문섯골사립학교 자리(서울 중구)에서 개최
 
UWNEWS 기사입력  2019/09/10 [11:53]



[울산여성신문 김건우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지난 8월 30일(금) 오후 5시 신한은행 백년관 마당(서울시 중구)에서 일반국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권통문 기념 표석 제막식」을 개최했다.

 

 

‘여권통문’은 지금으로부터 121년 전인 1898년 9월 1일, 서울 북촌 출신의 이소사*와 김소사의 이름으로 작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인권선언문으로 여성의 평등한 교육권, 직업권, 참정권을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 소사(召史) : 나이든 기혼여성을 일컫는 말

 

 

‘여권통문’을 구현하기 위해 최초의 여성단체 ‘찬양회’와 최초의 민간사립여학교 ‘순성여학교’를 설립하였는데, 이를 결의한 장소인 당시 ‘홍문섯골 사립학교’ 자리(현 신한은행 백년관 앞)에 표석이 설치된다.

 

 

여성가족부는 그 동안 여권통문의 존재와 역사적 가치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2014년「북촌에서 온 편지」특별전을 시작으로 2018년 「여권통문 심포지엄」,「오늘, 여권통문을 다시 펼치다」특별전 등을 개최하였다.

 

 

이 과정에서 ‘홍문섯골 사립학교’ 자리(현 신한은행 백년관 앞)가 밝혀졌으며, 서울시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표석 설치를 확정하고, 신한은행의 협조를 통해 장소를 제공받았다.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은 “과거 남성과 여성 모두가 성평등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해 온 발자취가 살아 숨쉬는 ‘홍문섯골 사립학교’ 자리에서 제막식을 갖게 되어 매우 의미가 깊다”라며, “이번 여권통문 기념 표석 설치가 가부장적 사회 구조에서 여성의 권리를 찾기 위해 교육권, 직업권, 참정권을 외쳤던 우리 선배들의 노력을 기억하고 널리 알려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10 [11:53]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