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영석 시인의 금주의 ‘詩’] 깨의 끼 - 박숙이
 
UWNEWS 기사입력  2019/09/09 [17:00]

 

 

 

옛날부터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 하나는 갖고 태어난다고 했다. 그러니 세상에 어떤 것이든 제각각 타고난 재주는 하나씩 갖고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박숙이 시인의 시 「깨의 끼」를 읽으면서 본능이 무엇인지 헤아려 사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가를 생각한다. 돌도 크고 작은 것에 따라 그 쓰임이 다르듯,  뜨거운 불에 복아 낼 때 깨가 고소한 맛을 더해간다는 것이다. 

 

음식을 잘하는 사람은 그만큼 많은 재료들의 특성을 잘 파악하고 있다는 뜻도 된다. 비단 깨의 끼만 끼라 하겠는가. 세상의 모든 음식 재료들이 제 특성에 맞게 요리를 해야 맛이 배가된다. 분명한 것은 어떻게 그 재료의 특성을 살려주는가에 달려 있다고 본다. 

 

박숙이 시인은 깨를 볶아야 고소한 맛이 더해진다는 것, 고소한 맛이 최상의 정점에 이를 때까지 볶아주는 것이다. 

 

사람의 공부도 재능을 발견하고 끼를 더 돋보이도록 찾아내는 일이다. 여기에 하나를 더한다면 사람의 공부는 사람다움을 추가하는 것이다. 

 

중도 제 머리 깎지 못한다고 했다. 박숙이 시인이 ‘나를 확 달궈라’ 하는 것은 열정을 불태우라는 것이다. 

우리들의 삶이 행복하려면 내 내면의 끼가 발산해야 더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시인 임영석

 

 시집 『받아쓰기』 외 5권

 시조집 『꽃불』외 2권

 시조선집 『고양이걸음』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17:00]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