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취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랑스럽고 예쁜 손주, 30분 이상 안지 마세요”
황혼 육아로 망가지는 인생, 보상받을 길 없어
 
문모근 기자 기사입력  2019/07/31 [14:27]

 

[울산여성신문 문모근 기자] 이모(65)씨 부부는 다섯 살, 세 살 손주 두 명을 돌보는 ‘황혼 육아’를 하고 있다. 아이를 오래 안다 보니 팔꿈치와 손목이 자주 아프다. 

 

얼마 전에는 넘어지려는 손주를 손으로 낚아채다가 손목이 삐끗해 부었지만, 병원 갈 시간이 없어 손목에 파스만 붙이고 지낸다. 무릎, 허리 통증도 만성화됐고 감기에 걸려도 편히 쉴 수 있는 날이 없어 쉽게 낫지 않는다.

 

보건복지부가 육아정책연구소에 의뢰해 최근 발행한 2018년 전국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가정에서 영유아 돌봄에 도움을 주는 사람의 84.6%가 조부모다. 이는 조부모 연령대는 뼈나 근육이 젊은층보다 약하고 갱년기 호르몬 변화로 심리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부터 역량의 50~70%만 발휘해야

 

황혼 육아는 우울증 등 심리적인 문제를 유발한다. 이를 예방하려면 ‘손주를 위해 내 한 몸 다 바치겠다’는 생각을 먼저 버려야 한다. 

 

자신의 열정과 상관없이 얼마 안 가 몸과 정신 모두 지치는 육아, 처음부터 자신이 할 수 있는 역량의 50~70% 선에서 육아를 도와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일주일에 최소 이틀은 휴식해 친구를 만나거나 여행 다니는 등 자신만의 자유를 갖는 것도 중요하다. 자녀와 양육 방식에 대한 갈등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조부모도 많다. 이를 예방하려면 처음부터 역할분담을 철저히 하는 게 좋다. 

 

조부모는 식사·취침, 부모는 교육을 맡는 식이다. 손주 돌보는 일에 가끔 짜증이 나기도 하는데, 이 때는 자신이 지쳤다는 신호로 생각하고 휴식을 주어야 한다.

 

 

◇안은 채 목욕, 분유 먹이기는 금물

 

50~70대 조부모가 육아 중 가장 고통받는 신체 부위는 손목과 허리다.

 

▷손목 질환=아이를 들면서 손목을 다치는 경우가 많다. 황혼 육아를 하는 고령자가 가장 흔히 겪는 손목 질환이 손목을 반복해서 꺾어 인대가 붓는 증세가 심하고, 그 다음으로 흔한 것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손목터널증후군 역시 손목을 자주 사용해 손목 안에 있는 신경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손목이 꺾이지 않게 하려면 아이를 안고 목욕시키거나 분유를 주지 말아야 한다. 

 

특히 목욕 중에는 고개를 받치면서 손목이 잘 꺾이게 된다. 목욕통에 아이의 몸을 완전히 담근 후 씻기는 것이 좋다. 분유를 줄 때도 아이를 침대나 소파 등에 눕힌 채 옆에서 분유를 준다. 

 

안을 때는 아이 몸과 최대한 밀착한 후 몸통을 팔로 휘감듯 안아 올려야 팔과 손목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허리디스크=허리디스크를 예방하려면 아이를 안는 것보다 업는 것이 낫다. 아이를 안고 있으면 상체가 앞으로 굽으며 허리와 목에 모두 무리를 주는데, 아이를 먼저 의자 등에 올라가게 한 후 업거나 안는 것이 무릎에도 부담을 덜 가한다. 

 

안기, 업기는 30분 이상 지속하지 않는 게 좋다. 유모차를 사용한다면 허리를 굽히지 않아도 될 정도로 높이를 조절한다. 허리를 굽혀 오래 유모차를 밀면 허리디스크 위험이 커진다. 

 

 

◇틈틈이 스트레칭 도움

 

아이를 돌보기 전이나 육아 중 틈틈이 손목, 허리, 무릎 관절에 도움을 주는 스트레칭, 운동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한 손을 다른 쪽 손으로 잡고 손등 쪽, 손바닥 쪽으로 당기고, 손목을 돌리는 스트레칭을 하면 육아 중 손목 인대가 갑자기 경직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식사는 아이와 별개로 준비해야

 

식사는 아이와 별개로 챙기고 규칙적으로 해야 한다. 간혹 아이를 보느라고 세 끼를 제때 먹지 못하고 아이와 함께 과자, 초콜릿 등을 먹다가 혈당 등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번거로워도 아이와 자신의 반찬을 따로 만들어 놓는 게 좋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31 [14:2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