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취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쇠부리소리’무형문화재로 등록 예고
지역전통 소리와 공연 수준 한 단계 높아질 듯
 
문모근 기자 기사입력  2019/07/31 [14:20]

 

[울산여성신문 문모근 기자]  ‘울산쇠부리소리’가 울산시 무형문화재로 지난 7월 18일 지정 예고돼 울산 유일의 전통놀이 관련 무형문화재로 등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울산쇠부리소리는 쇠를 다루는 작업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로, 산중에서 힘든 일을 하는 풀무꾼의 애환과 소망이 담겨 있는 우리나라 유일의 풍철(豊鐵)을 기원하는 노동요이다. 또 ‘쇠부리’란 토철이나 사철, 철광석과 같은 원료를 녹이고 다뤄 가공하는 모든 제철작업(제련, 주조, 단조, 제강 등)을 일컫는 말이다.

 

쇠부리 불매소리, 쇠부리 금줄소리, 애기어르는 불매소리, 성냥간 불매소리로 구성된 울산쇠부리소리는 1981년 정상태 씨(당시 울산 MBC 프로듀서)가 두서면 인보리에 생존해있던 마지막 불매대장인 고(故) 최재만(1987년 별세)의 구술과 소리를 바탕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이어 이듬해 농소의 도덕골 고(故) 김달오 옹의 쇠부리소리를 채록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

 

울산쇠부리소리의 보유단체로 인정 예고된 울산쇠부리보존회는 2005년 울산달내쇠부리놀이보존회로 시작해 현재까지 울산쇠부리소리를 계승하고 있다. 특히 구성원 모두가 전승 주체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있으며 활발한 전승 활동으로 보유단체 인정이 적합한 것으로 판단됐다.

 

울산쇠부리소리가 무형문화재로 지정되면 전통소리와 연희가 어우러지는 울산의 공연문화와, 전통놀이를 겸한 울산지역 고유의 소리를 전승하고 교육하는 유일한 문화재로 그 활약이 크게 기대되고 있다.

 

한편 울산쇠부리소리는 지난 2017년 9월 경남 김해시에서 열린 제58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울산시 대표로 출전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인 금상을 수상했고 정상태 울산쇠부리소리보존회 자문위원은 우수지도자상으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로써 울산쇠부리소리보존회는 울산의 전통놀이 공연과 쇠부리소리의 우수성을 대외에 널리 알렸다.

 

또 울산쇠부리소리보존회(회장 이태우)는 울산 북구청에서 매년 5월 개최하는 울산 북구 쇠부리축제에 적극 참가하면서 쇠부리소리 공연을 펼치는 한편 철광석 제련작업인 고대쇠부리제련작업을 재현하고 있으며, 대장간에서 이루어지는 성냥간 작업의 재현에도 노력하고 있다.  

 

울산시는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무형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무형문화재 종목 및 보유단체 인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쇠부리소리는 삼한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철 생산이 이뤄진 산업도시 울산의 자부심을 북돋우는 중요한 문화자산”이라며 “지속적인 자료 수집, 연구와 활용을 통해 계승 보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 무형문화재는 장도장, 일산동당제,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등 5종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31 [14:20]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