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휴가철 물놀이 사망, 사흘에 한 번꼴... 주의 필요
소방청 최근 3년간 2909명 구조, 20만2553건 안전조치
 
문모근 기자 기사입력  2019/06/21 [15:22]

 

 

[울산여성신문 문모근 기자] 연일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가 시작되고 있다. 

 

평년보다 빠른 더위에 물놀이에 나서는 사람과 캠핑이나 팬션을 예약하고 계곡과 바다로 더위를 피해 피서를 즐기는 가족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에 사흘에 한 번꼴로 물놀이 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돼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3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4~18년 전국에서 165건의 물놀이 사고가 발생했다. 

 

한 해 평균 33건, 여름 휴가철(6~8월)에만 사흘(2.8일)에 한 번꼴인 셈이다. 특히 2014년 24건→36건(15년)→35건(16년)→37건(17년)→33건(18년) 등으로 해마다 큰 변화 없이 사망 사고가 일어나고 있다.

 

물놀이 사망 사고 중 과반(87건·52.7%)은 강이나 하천에서 일어났다. 이어 갯벌·해변 등 바닷가(30건), 계곡(24건), 해수욕장(21건) 순이었다.

 

전체 165건의 사고 중 수영 미숙(51건)과 안전 부주의(36건)가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나타났다. 술을 마시거나 덜 깬 채로 물에 들어가 숨진 경우는 28건이었다. 높은 파도에 떠밀려가 사고가 난 사례는 22건, 튜브가 뒤집혀 사망한 경우는 16건이었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6월1일부터 7000명 가까운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하고 있다. 

 

피서객의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인명 구조를 위해서다. 해수욕장과 강변, 저수지, 계곡 등 전국의 물놀이 명소 289곳에 소방공무원과 자원봉사자 6938명이 투입된다. 

 

운영 기간은 6월1일부터 8월 31일까지 3개월간이다.

 

소방청은 최근 3년간 연평균 305곳의 물놀이 장소에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하면서 2909명을 구조했다. 또 20만2553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21 [15:22]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