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현배 선생 한글사랑 무대에 울려 퍼진다”
울산시립합창단, 제108회 정기연주회 마련 5월 21일(화),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박종해 시, 김기영 곡‘칸타타 외솔의 노래’ 서덕출 시인의 눈꽃송이 모음곡까지
 
UWNEWS 기사입력  2019/05/17 [16:26]

[울산여성신문 김건우 기자]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5월 21일(화)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 제108회 정기연주회 ‘칸타타 외솔의 노래’를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울산 출신 박종해 시인이 작사하고 작곡가 김기영이 작곡한 ‘외솔의 노래’는 한글학자이며 일본제국주의의 압제 속에서 우리의 얼인 한글을 꿋꿋이 지켜온 외솔 최현배 선생의 일대기를 '한글사랑 나라사랑' '한글, 위대한 유산이여' 등 11곡에 오롯이 담은 칸타타 작품이다.

 

  2004년 울산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로 재직했던 지휘자 나영수의 기획으로 울산시립합창단에서 위촉 의뢰하여 제작, 초연되었으며 2008년 국립합창단과 연합합창으로 서울 예술의전당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2차례 공연된 바 있다. 

 

  이날 연주회에서는 '눈꽃송이' '봉숭아' 등 아름다운 동요를 남긴 울산 출신 동요작가 서덕출 시인의 ‘눈꽃송이 모음곡’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연주를 더욱 다채롭게 장식하기 위해 현재 울산시립합창단 단원 소프라노 김성아, 알토 강연희, 테너 김정권, 바리톤 김진용이 솔리스트로 출연하고 관현악 반주로는 울산 남구구립교향악단이 함께 무대에 올라 시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이날 공연을 통해 한글에 대한 사랑과 우리말의 소중함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입장료는 VIP석 2만 원, R석 1만 원, S석 7,000원, A석 5,000원이며 회관회원은 30%, 단체(10매 이상) 20%, 학생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 또는 전화 052) 275-9623~8로 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5/17 [16:26]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칸타타 외솔의 노래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