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중근 의사 다룬 뮤지컬‘영웅’울산 공연
5월 17일∼19일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 올라 안중근 역 정성화·양준모 등 실력파 배우 40여 명 출연
 
UWNEWS 기사입력  2019/05/16 [12:02]

[울산여성신문 조경진 기자] 지난 2017년 울산을 찾아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은 뮤지컬 ‘영웅’이 울산을 다시 찾는다.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안중근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돼 올해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영웅’이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대공연장 무대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에 특히 집중했으며 조국을 위해 헌신한 영웅의 고뇌와 시련 등 인간 안중근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이 작품은 한국뮤지컬대상을 비롯해 뮤지컬 시상식 18개 부문에서 상을 받아 창작뮤지컬 단일 작품으로는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또 2017년 창작뮤지컬 티켓판매 연간 순위 1위를 달성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이번 울산 공연에는 2009년 초연부터 뮤지컬 ‘영웅’과 함께 해 온 정성화와 압도적인 실력의 뮤지컬 배우 양준모가 ‘안중근’ 역을 맡아 무대에 오른다.

 

   ‘이토 히로부미’ 역은 김도형과 이정열, 정의욱이, 조선의 마지막 궁녀‘설희’역에는 배우 정재은과 린지가 각각 맡았다. 

 

  이외에도 제병진, 김늘봄, 임용희, 김현진, 허민진, 황이건 등 실력있는 뮤지컬 배우 40여명이 함께 무대에 올라 울산 시민들에게 감동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화려하고 탄탄한 캐스팅 외에도 명장면과 인상적인 음악도 화제다.

 

  특히 독립군와 일본군의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 실제 열차가 무대에 등장해 눈을 뚫고 달려가는 장면, 이토 히로부미를 죽일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조목조목 대는 ‘누가 죄인인가’ 등의 장면은 손꼽히는 명장면이다. 

 

  뮤지컬 ‘영웅’은 5월 17일(금) 오후 8시, 18일(토) 오후 3시와 7시 30분, 19일(일) 오후 3시 등 총 4차례에 걸쳐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티켓은 VIP석 13만 원, R석 11만 원, S석 9만 9,000 원, A석 7만 7,000 원, B석 5만 5,000 원이다. 

  공연문의 및 예매는 문화예술회관(052-275-9623, http://ucac.ulsan.go.kr)에서 할 수 있으며 8세(초등학생) 이상 관람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5/16 [12:02]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뮤지컬‘영웅’, 울산문화예술회관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