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단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간20주년 기념사
“한결같은 20년, 함께 할 50년을 준비하며...”
 
원덕순 편집국장 기사입력  2019/03/29 [18:04]
▲ 원덕순 본지 발행인     ©UWNEWS

20년 

어제가 오늘 같고 오늘이 어제 같은 날들의 연속선에서

나무들은 스무 번의 나이테를 둘렀고

산천은 두 번이나 바뀌었습니다.  

그럼에도 변치 않는 사실, 울산여성신문의 유구한 발자취

울산을, 여성을, 울산여성문화를 붙들고 걸어온 무거운 발자욱들

 

전국 지방도시 최초의 여성신문이란 이름

최고, 최장이란 오기의 이름

좋은 신문, 정직한 신문, 따뜻한 이웃같은 신문

사람 사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신문

우리가 살고 있고 우리의 아이들이 살아갈 내일을 만들어가는 신문

조용한 목소리로 고칠 것은 고치도록 말하는 신문

할 말은 하는 신문

아이들과 여성들이, 소외된 이웃들이 활짝 웃을 수 있는 신문

여성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신문의 푯대를 세우고 뚜벅뚜벅 걸어온 20년.

 

이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미래의 50년을 준비하며

울산여성들과 우리의 아이들이 우리의 이웃들이 더 활달하게 일하며 

더 활짝 웃을 수 있는 곳으로

더 건강한 문화가 꽃피는 곳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29 [18:04]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