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제의 인물] 이희숙 고살풀이춤 명인ㆍ장인, 김동욱 서예퍼포먼스협회 상임고문
 
원덕순 편집국장 기사입력  2019/03/15 [16:02]

 

[울산여성신문 원덕순 편집국장] 이희숙 고살풀이춤 명인ㆍ장인과 김동욱 서예퍼포먼스 협회 상임고문은 삼일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위해 전남 광주에서 행사를 펼쳐 화제가 되었다. 

 

울산에서 활동하는 두 예인이 지난 28일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공원의 독립탑 앞에서 합동 공연을 펼쳤다. 

 

1시간 정도 펼친 공연은 100송이의 흰 국화를 바치는 헌화식으로 시작해, 이희숙 선생의 100마디의 고를 푸는 살풀이 춤으로 진행됐다.

 

이희숙 선생은 “순국선열들의 얼을 달래고 민주화운동으로 목숨을 잃은 광주시민들과 학생들의 한을 달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합동공연을 펼친 쌍산 김동욱 선생 또한 대형붓으로 ‘삼일운동의 백년의 가치, 광주에서 날아오르다’는 글을 써 3.1운동의 뜻과 얼을 기렸다. 

 

공연을 참관한 광주시민 임민수(광주 서구)씨는 “3.1운동을 기념하고 광주항쟁 희생자들을 달래주는 의미깊은 공연을 광주에서 해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살풀이춤 창시자인 이희숙선생은 살풀이춤 명인, 장인으로 고살풀이춤 보존회 회장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있으며, 쌍싼 김동욱선생은 한국서예퍼포먼스협회 고문으로 국가기념일에 행위예술을 통해 정신을 이어가는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는 서예가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15 [16:02]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