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의회, 생활정치 실현 앞장 … 공백 없는 대민 의정활동 전개
1월 4일부터 2월 8일까지‘동절기 의원 일일근무’실시
 
정예지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6:22]

 [울산여성신문 정예지 수습기자] 시의회(의장 황세영)가 회기가 없는 동절기에 의원 일일근무제를 운영하여 각종 민원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는 등 생활정치 실현에 앞장섰다. 


 올해 동절기 의원 일일근무는 지난 1월 4일 이미영 부의장을 시작으로, 2월 8일까지 21명의 의원이 순번제로 각종 민원 상담과 민의 수렴을 위한 간담회 개최 등 공백 없는 대민 의정활동으로 전개됐다.


 일일근무 주요 처리 현황을 살펴보면, 교통․건설 분야는 야음동 대명루첸 입주 지연 논의, 울산대중교통 혁신 및 발전을 위한 간담회 등 5건, 경제 분야는 사회적 기업 대표들 격려 및 사회적 기업 활성화 방안 논의, 청년들과 함께하는 정책 간담회 2건, 환경 분야는 동구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한 주민 간담회, 울산광역시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 제정 간담회 2건, 문화 분야는 천연기념물 제65호 목도 상록수림보호와 동백생태공원 관리를 위한 간담회 1건, 교육 분야는 울산고 이전 공론화 대책 협의 간담회, 학부모와 교육현안 간담회 등 3건, 복지 분야는 청년정책연구원들과 울산 청년 여성 정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 1건, 소방 분야는 범서읍 의용소방대 초청 간담회 1건을 처리하였다.


 또 시의회는 지난 1월 24일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 소매동 화재발생시 1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 동안 화재 피해 지원상황실을 설치․운영하여 의원들이 피해상인들을 직접 만나 격려하고 건의․애로사항을 접수․처리하기도 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2005년부터 비회기 기간 중 의원 일일근무제를 시행하여 비회기 기간인 1월과 8월 매년 2회에 걸쳐 시민 및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와 토론회를 통해 정책대안을 개발하고 바람직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등 시의회가 시민들과 소통하는 생활정치 실현과 울산 미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2/11 [16:22]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