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소식 > 북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구보건소, 울산 지역 처음으로 예비엄마 난소기능검사 지원
 
정예지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2:00]

[울산여성신문 정예지 수습기자] 울산 북구보건소는 올해 울산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예비엄마에게 난소기능검사(ANH)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난소기능검사는 여성 난소 내 배란될 난소의 수와 원시난포의 수를 파악해 난소의 나이를 가늠하는 검사로 간단한 채혈만으로도 가능하며, 임신가능성을 예측하고 난소의 건강을 체크할 수 있다.

 

북구보건소는 신혼부부 건강관리사업으로 지역 신혼부부(주민등록상 북구 거주자인 첫아이 임신 전 부부)에게 풍진항체검사, 갑상선호르몬검사, 전혈구, 빈혈, B형간염, 매독, 에이즈, 요당, 요단백 등의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임산부 건강관리를 위해 엽산제와 철분제 지급, 기형아검사, 임산부 건강검진 등도 지원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노력하고 있다.

 

북구보건소 관계자는 "난소기능검사가 가임기여성의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도와 지역 주민의 결혼이나 임신계획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2/11 [12:00]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