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석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돈소문만복래(豚笑門萬福來)
- 새해 아침에 붙이며 -
 
UWNEWS 기사입력  2019/01/07 [15:06]
▲ 한석근 前 울산시인협회장/수필가     ©UWNEWS

영남의 알프스 준봉 협곡 휘돌아

선사문화의 뿌리가 내린 대곡천 이르러

잠시 숨을 고르고 다시 구곡양장물길 다스려

태화강 언덕 벼개삼아 숨을 고른다

 

왕생들을 바라보는 은월봉 자락에 둥지를 틀고

수십성상을 영고성쇠 겪으며 달려온

어머니의 넉넉하고 다정한 목소리로

만인의 마음편한 자장가가 되어 준 여성신문

 

이제 가슴쓰린 무술년이 저물고

희망 찬 황금희 기해년 태양이

수평선 물기둥 떠받고 불쑥 얼굴내미는 아침

올 한해는 더욱 자비롭고 거룩한 모성애로

이 고장에 새롭게 고담준론 나누며

맑고 투명한 마음의 거울이 되리라

 

짙푸른 대숲의 정기로 가슴 다독이며

케니긴루이제주1) 같은 두루미의 결백을

칼맨타론주2) 같은 떼까마귀의 지조를 닮아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기해년 새해는

우리 모두 함께 손을 잡고 활짝 웃는 돈소문만복래여

천세만세 번창 하거라 울산여성 신문이여

 

 

주1) 케니킨루이제 : 백장미의 이름

주2) 칼맨타론 : 흑장미의 이름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1/07 [15:06]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