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폭행당하던 70대 할머니 구한 고교생 교육감 표창 수여
위협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시민을 구한 의로운 고등학생
 
UWNEWS 기사입력  2018/11/27 [13:47]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광역시교육감(노옥희)21일 오후 230분 접견실에서 취객에게 폭행당하는 것을 보고 주저 없이 달려가 할머니를 보호해 주변사람들의 귀감이 된 고등학생들에게선행학생 표창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표창을 받은 울산공업고등학교 3학년 김준엽, 울산기술공업고등학교3학년김경문, 하철민 학생은 지난 11921:45 울주군 언양읍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폭행을 당하여 자칫 심각한 피해로 이어질 뻔했던 할머니를 발견하고 주저 없이 달려가 폭행을 막고 경찰에 신고했다.

 

위 학생들은 평소에도 학교생활에 모범적이며 봉사정신이 투철하고 교우관계도 원만하여 주변학생들에게 신망이 두터운 학생으로 알려졌다.

 

노옥희 교육감은 학생들이 위협에도 불구하고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고 신속한 대처로 할머니를 구한 용기에 격려하며 교육감 표창장을 전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1/27 [13:4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