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 고용・산업위기지역 긴급지원 목적예비비 국가예산 343억 원 추가 확보
정부지원 지속 건의로 3차례 총 589억 원 확보. 고용위기 지원사업 국회 증액을 통한 혼신 노력
 
임라미 기자 기사입력  2018/10/29 [11:39]
▲ 울산시청 전경     ©UWNEWS

 

  [울산여성신문 임라미 기자] 울산시는 정부로부터 고용・산업위기지역을 위한 목적예비비 343억 원을 추가 지원받아 침체된 지역경기 극복 및 긴급 복지지원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지난 10월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관 고용・산업위기지역 자치단체장 간담회에 이어 11일 기획재정부 실무팀과 18일 행정안전부 실무팀의 잇따른 현장 방문으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결과이다.

 

  올해 동구 지역을 위해 확보한 목적예비비는 지난 7월 5개 사업 67억 2000만 원, 9월 8개 사업 178억 6000만 원에 이어, 이번 추가 확보로 총 18개 사업(중복 제외) 589억 원 8000만 원 규모로 그동안 고용위기 타파를 위해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대책을 건의한 결과 3차례 지원을 이끌어 내었다.

 

  이번에 확보한 지원사업은 국고보조사업으로 △희망근로지원 사업 14억 6400만 원, △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1700만 원, △경로당 노인일자리 사업 900만 원이다. 

 

  국가시행사업은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 200억 원, △장안-온산2 국도 건설 122억 원, △온누리상품권 발행 5억 8000만 원이다. 

 

  우선 희망근로 지원사업이 정부 추경 10억 원에 이어 추가 지원된다. 조선업 실·퇴직자 등에게 다음 달부터 12월말까지 환경정비, 공공시설 개선 등 한시적인 공공 일자리를 제공하여 생계안정을 도와준다.

 

  또한 소방취약계층에 대해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무상 지원한다. 경제적인 어려운 여건으로 소방시설을 갖추지 못해 화재 등 재난에 노출된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가구에 대해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자동가스차단기 등의 소방시설을 보급하여 화재사고 예방 및 피해 최소화를 도모한다.

 

  그리고 경로당 노인일자리 사업은 경로당 시설관리, 환경정화 등을 통해 마을 공동구간인 경로당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더불어 어르신들의 일자리 제공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고용 유발효과가 큰 SOC사업인 함양-울산 고속도로 ‘밀양-울산 구간’의 원활한 공사 추진과 온산읍 당월리와 서생면 명산리를 연결하는 장안-온산2 국도 건설의 2018년도 준공을 위해 대규모 국비가 추가 투입되며, 전통시장의 수요 진작을 위해 온누리상품권의 발행・판매가 확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목적예비비 특성상 금년 내 집행해야 하므로 빠른 시간 내에 후속조치를 이행하는 한편,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국회 단계에서 고용위기지역 지원 관련 국가예산 증액을 위해 막바지 총력전을 기울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0/29 [11:39]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