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석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잊혀지지 않는 맛집
 
UWNEWS 기사입력  2018/07/13 [15:17]

 삶이 어렵던 시절 1960년대 울산 옥교동 중앙시장에는 쌍벽을 이루던 두 곳의 한정식집이 있었다. 좁은 골목길을 사이에 두고 엇비슷하게 마주보고 있던 남포식당과 장춘식당은 많은 사람들이 찾던 그 시절 최고의 맛집이었다.

 

 그 때만 해도 딱히 점심이나 저녘을 먹을만한 곳이 별다르게 식당이 없었고 그래도 이 두곳이 고급식당이었다.

 

 울산세무서가 성남동 현소방서 곁에 있었고 울산경찰서가 동헌곁에 있었으므로 점심 때만 되면 시장안 좁은 골목길은 정장을 한 넥타이 신사들이 줄을 섰다. 남포식당과 장춘식당은 서로 많은 손님을 모시려 선의의 호객행위(?)도 서슴치 않았다. 호객한다는게 다른 뜻이 아닌 손님들을 자기네 식당으로 모시려고 미인계를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7/13 [15:1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