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소식 > 북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구,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으로 관광객 유치
매월 1회 문화관광지 버스 투어 운영...10월 21일 올해 마지막 투어
 
최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2:29]

[울산여성신문 최수지 기자] 울산 북구가 참여형 관광프로그램 운영으로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10일 북구에 따르면 북구는 북구문화원 주관으로 지난 5월부터 매월 1회 가까이 있지만 잘 알지 못했던 지역의 문화관광지 투어를 실시하고 있다. 문화관광지 투어는 가족단위 관광객, 다문화가족, 울산시 블로거단 등을 대상으로 참여자 30명 내외를 모집, 지역의 숨은 관광지를 찾아 떠나는 하루 코스 버스 여행이다.

 

당사해양낚시공원과 강동사랑길, 정자항 등 강동 지역 투어와 북구의 문화재를 돌아보는 코스를 통해 지역 관광 자원을 알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열린 문화관광투어에서 강동사랑길을 둘러본 한 참가자는 "울산에 살고 있지만 아직도 모르는 곳이 많이 있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며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강동사랑길을 가족들과 함께 자주 찾아오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북구 문화관광투어는 최근의 관광트렌드를 반영해 다양한 체험활동과 현장학습, 관광지 해설 등이 곁들여져 유·아동, 청소년들과 함께 신청해도 좋다.

 

문화관광투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북구문화원(294-2222) 또는 북구청 관광해양개발과(241-7733)로 하면 된다.

 

올해 마지막 문화관광투어는 오는 21일 진행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7/10/11 [12:29]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