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의 독립운동 자료 및 독립운동가 유품을 받습니다”
울산박물관, 광복 70주년 기념 특별전에 전시할 유물 수집
 
장분자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5/06/12 [15:13]

울산박물관은 광복 70주년 및 대한광복회 100주년을 기념하여 준비 중인 특별기획전 ‘영남 지역의 독립운동과 인물(가제)’에 전시할 울산의 독립운동 자료 및 독립운동가의 유품을 수집한다고 밝혔다.

수집 대상은 태극기, 총검, 독립선언서, 일제강점기의 등사기, 군자금 모집 관련 자료, 독립운동가가 사용하던 무기 또는 물건, 그 밖에 독립운동에 관한 각종 자료 및 독립운동가 유품 등이다.

수집 기간은 오는 7월 10일까지이다.

유물 접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052-222-8501~3)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광복 70주년 특별기획전 ‘영남 지역의 독립운동과 인물(가제)’은 일제강점기 울산을 중심으로 한 영남지역의 독립운동을 통해 국치(國恥)의 교훈과 나라사랑의 정신을 되새기고자 기획됐다.

일제강점기 울산에는 초기 대표적 독립운동가인 박상진(朴尙鎭, 대한광복회 총사령, 울산 송정 출신)을 비롯하여, 우리말과 글로써 나라사랑의 정신을 일깨운 한글학자 최현배(崔鉉培, 울산 병영 출신)와 동시작가 서덕출(徐德出, 울산 중구 교동 출신)의 활동이 있었다.

울산박물관은 굳은 의지를 가지고 쉽지 않은 길을 나선 이들의 한결같은 삶, 이들과 함께한 여러 인물들,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조국 독립과 나라 사랑의 의지, 울산의 3·1운동 등을 이번 특별전을 통해 살피고자 한다.

전시는 오는 8월 4일(화)부터 10월 11일(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5/06/12 [15:13]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2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