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성부 2009년도 공동협력사업 100개 선정
남녀평등 및 피해여성 보호 및 사회 각 분야로 사업영역이 확대
 
울산여성신문 기사입력  2009/03/03 [11:20]

여성부(장관 변도윤)는 2009년도 여성단체 공동협력사업으로 100개의 사업을 선정하여 총 17억원을 지원한다.

여성부는 2001년부터 전국의 여성단체 등 민간단체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하여 국민생활과 밀접한 여성정책을 추진해왔다.

해마다 지역사회에서 여성의 인권증진과 복지향상을 위하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들이 응모하고 있는데, 올해는 총 315개의 단체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였으며 이중 엄격한 심사를 거쳐 100개의 사업을 선정하여 지원하게 되었다.

주제별로는 여성일자리 창출 관련사업 34건, 여성장애인·저소득여성가장 등 소외계층 여성지원을 위한 여성희망나눔운동 25건, 여성의 저탄소 녹색성장 관련사업 10건, 가정폭력·성폭력 등 여성인권증진 관련사업 20건, 양성평등문화 확산사업 5건, 가족의 사회적 지지기반조성 관련사업 6건을 선정하였다.

이번에 지원하는 여성현안 6개 분야의 지원과제는 작년 사업수행단체의 의견수렴 과정과 외부 전문가들의 협의를 거쳐 2009년도 사업계획에 반영, 추진하는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소재 단체 및 지방소재 단체의 사업이 각각 50건이 선정되었으며, 지원금 기준으로는 서울지역이 총 9억 8천 5백만원(58%)이 지원되고 지방에는 7억 15백만원(42%)이 지원된다.

전년에 비해 지방소재 단체지원이 다소 축소되었는데, 이는 올해 전국규모의 소비·경제 관련 여성단체가 연대를 구성하여 경제살리기 실천과제를 추진하기 때문에 총본부가 소재한 서울지역 단체가 많이 선정된 것에 기인한다.

여성부 발족과 여성단체의 활동에 힘입어 여성정책은 기존의 남녀평등 및 피해여성 보호의 영역을 넘어서 사회 각 분야로 사업영역이 확대되고 국민의 수요도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있다.

여성단체와의 공동협력사업은 이러한 수요를 신속하게 정부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사업방식으로 추진되어 해마다 많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우리 주변에서 여성단체 활동에 관심을 갖고 눈여겨 본다면 소외계층 여성에게 희망을 주는 뜻있는 활동에 함께 참여하거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올해도 여성부와 여성단체는 든든한 파트너십을 발휘하여 전국 곳곳에서 경제위기 극복과 여성의 권익증진 및 복지향상을 위하여 왕성한 활동을 전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09/03/03 [11:20]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