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건강상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간요법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다?
 
UWNEWS 기사입력  2018/08/23 [16:21]
▲ 심도진 한국건강관리협회 울산지부 원장/산부인과 전문의     ©UWNEWS

암 환자의 절반가량이 민간요법을 사용하고 있으며 이 민간요법으로 인해 지출되는 비용이 상당히 많다는 조사가 있다.

 

 

암 환자의 대부분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민간요법을 찾는 것을 이해 할 수 있으나 과학적 효과가 증명이 되지 않는 무분별한 민간요법은 경제적 부담 뿐 아니라 너무 비효율적이라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동충하초는 면역력 강화와 항암효과를 기대해 쓰는 경우가 많지만 도움이 된다는 의학적 증거는 없으며 오히려 오염물질에 의한 납중독이 문제가 되기도 한다.

 

이렇게 민간요법은 부작용으로 인한 소화장애나 설사, 독성감염 등으로 심신이 약해진 암 환자의 상태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인터넷상에서 많은 민간요법들에 대한 자료들이 즐비하다. 단식이라든지 금식, 부추나 쑥 등의 식생활과 관련된 내용뿐 아니라 단전호흡, 쑥뜸 등의 생활에 관련된 내용들처럼 매우 다양하다.

 

일전에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선호하는 암환자의 사망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것처럼 민간요법 자체는 항암치료의 주가 될 수 없다.

 

암 치료의 가장 현명한 방법은 민간요법을 맹신하기보다는 의사의 처방과 치료에 집중하는 것이며 주치의와 상의 후 민간요법을 보조요법으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8/23 [16:21]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