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치테크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센티한(sentimental) 표현[表現]
 
UWNEWS 기사입력  2018/07/13 [14:47]
▲ 김종선 말과글스피치언어학원장     ©UWNEWS

  우리는 살아가면서 무수히 많은 말을 하고 듣습니다만 무의식의 말 중 눈으로 보이게끔 감성적[感性的]표현을 쉽게 직관적 인상으로 표현하는 것이 센티 표현입니다.

 

  이는 그 당시의 구상적 상황이 떠올라 듣는 사람의 마음을 스스로 움직여 행동하게 하거나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와 몸짓을 사용하여 설득의 다양한 표현인 모양과 색체를 살려 모든 사람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표현은 듣는 사람들의 가슴에 강력한 이미지를 심어 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우리는 아주 짧은 시간을 찰나(刹那)라고 합니다만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에 출전한 한국의 선수가 0.01초 차이로 노르웨이 선수에게 은메달이 확정되자 그 선수는 안타까움을 0.01초는“눈 깜짝할 찰나(刹那)”가 아닌 “나의 짧은 다리”라고 재치 있고 효과적인 감정의 표현을 하였습니다.

 

  물론 설득의 특별한 비법이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화려한 말하기도 아니요 오히려 누구나 다 잘 알고 있는 사실을 어떻게 잘 활용하느냐가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논리보다는 감성에 호소하는 설득이 훨씬 ‘센티하다’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7/13 [14:47]  최종편집: ⓒ 울산여성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2
많이 본 뉴스